` ▶ ▶ ▶ ▶ ▶ ▶    갯 마 을 /getmaeul.kr    ◁ ◁ ◁ ◁ ◁ ◁
 
   

회원등록 비번분실
책 과 글
PROLOGUE

내 직장 동료에게 한 친우가 헌정하였다는 시첩 『춘설』을 보고 무지 부러울 수 밖에 없었다.
나에게 그런 친구 하나 없으니.............
항상 좋와하는 소월의 詩이지만 하도 들어서인지 진짜 시가 좋은지 헷갈릴 때가 많다.
그런데 이제는 여드레 스무날엔 온다고 하고 초하루 삭망이면 간다고 했지 가도 가도 왕십리 비가 오네 하는 왕십리 같은 詩가 더 좋은 것은 자주 듣지 못한 詩라서일까.

클릭하면 확대사진이 있습니다
공간 속에 흐드러지다
 poetry
詩 畵
서울시 서대문구 충정로 3가 270 푸른숲빌딩 4층CJ934
TEL:02-365-9340 / 사업자등록번호:110-12-82544